피해자 모욕하는, 신 친일파들의 망언

“위안부는 매춘"
궁금하면 한번 해볼래요?"


친일 망언 류석춘 교수는 처벌받기는 커녕 명예롭게 정년퇴임을 앞두고 있습니다. 얼마전에는 수업 교재로 ‘반일종족주의’를 사용하겠다고 대놓고 선언했습니다.

“조선인들이 많이 먹어 배고팠던 것"
“소녀상은 역사왜곡, 철거해야"


'반일종족주의' 공동저자인 이우연 박사는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증언이 거짓이고 역사왜곡이라고 주장합니다.소녀상 옆에서 철거하라는 항의기자회견을 하고, 국제사회에 나가서는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증언을 하고, 일본언론과 인터뷰를 합니다. 

“아베 수상님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내 딸이 위안부로 끌려가도 일본을 용서하겠다"


한일'위안부'합의 당시에는 "내 딸이 위안부로 끌려가도 일본을 용서하겠다"고 말하고지난 여름 불매운동때는 국민을 대신하여 아베 총리에게 사죄하겠다는 주옥순 대표. 이번 총선에 포항지역 자유한국당 후보로 출마했습니다.  

그리고 일장기까지 들고 소녀상 옆에 나타난 이들



이우연 박사는 수요집회가 열리는 매주 수요일, 소녀상 인근에서 일장기를 들고 역사왜곡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습니다. 



이우연 박사는 UN등 국제사회에 나가 역사왜곡 증언하고 있는데, 이 항공비와 숙박비는 일본 우익연구소에서 지원했다고 합니다.



이우연 박사의 주장은 일본 우익언론에 그대로 보도되며 "한국인이 거짓말 하고 있음"의 근거로 쓰이고 있습니다.


이들은 누구를 위해서 이런 망언을 내뱉고 있을까요?



친일망언 논란은 하루이틀 된 일은 아닙니다.

총리 후보자였던 문창극씨는, "일본 식민지배는 하나님 뜻"이라는 망언에 대해서도 사죄하지 않았습니다.



이들의 망언은 반 역사적일 뿐 아니라 

일본군'위안부'피해자 강제동원 피해자들을 모욕하고 있습니다.



이들의 친일극우망언은

역사의 증인인 당사자들을 거짓말쟁이라고 모욕하고, 또 그 분들의 삶을 부정하는 일입니다.

피해자들이 직접 이들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고 있지만, 처벌은 쉽지 않습니다.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해서 

이들의 행위를 사회적으로 제재할수 있도록

친일극우망언, 피해자 모욕 망언 처벌 입법을 요구합니다.


친일청산 4대입법 - #1 친일극우망언 피해자 모욕 처벌